정책한컵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대상자 알아보기

이번 추경안 주요내용에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긴급 피해지원 내용이 포함된 '새희망자금' 신규지원이 긴급정책자금으로 확정되었습니다.

 

 

소상공인 경영안정 및 재기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내용 중 특히나 눈에띄는 부분은 집합금지업종, 집합제한업종은 매출액이나 매출감소 여부와 상관없이 지원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입니다.

 

 

 

 

일반업종 소상공인 연매출 4억원 이하 100만원 지원

먼저 연매출 4억원 이하의 소상공인 243만명에게 경영안정자금으로 100만원이 기본 지원됩니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이라는 한시적인 긴급정책으로 자금이 지원될 예정이지만 연 매출액이 4억원 이하여야 하며, 매출이 감소한 증빙자료가 있어야 합니다.

 

 

 

일반업종이란, 코로나 재확산 이후 집합금지나 집합제한을 받지 않는 나머지 업종을 뜻합니다. 코로나 재확산 이후 직접적인 집합금지명령이나 집합제한 등 업장 운영에 지장이 생기지는 않았지만, 코로나 특수상황으로 매출감소가 되었다면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집합금지업종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200만원 지원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집합금지업종은 눈물을 머금고 영업중단을 할 수 밖에 없었죠.

 

 

집합금지업종은 코로나 재확산 이후 PC방, 실내집단운동시설 등 고위험시설, 수도권의 경우에는 학원이나 독서실, 실내체육시설 등 에 속하는데, 집합금지업종의 경우 매출액이나 매출감소 여부와 무관하게 기본 경영안정자금 100만원에 추가 100만원을 받게 됩니다.

 

 

 

 

 

수도권 집합제한업종은 총 150만원 지원

수도권의 커피숍들이 불이 꺼져있는 풍경은 이제는 익숙한데요, 수도권에 있는 영업시간 제한을 받는 '집합제한업종'의 경우, 기본 경영안정금 100만원에 추가 50만원을 합해 총 150만원을 지원받게 됩니다.

 

 

집합제한업종의 경우에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매출액, 매출감소 여부와 상관없이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이 지원되며, 총 32만명 정도의 집합제한 업종, 290만명의 인원에게 경영안정자금이 지원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신청방법

이번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의 경우, 국세청의 부가세 신고 매출액이나 건강보험공단의 상시근로자수 정보 등 국세청에 수집된 행정정보를 최대한 활용해서 별도의 자료제출 없이 신속하게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절차를 간소화 한다고 합니다.

 

 

 

폐업점포의 경우에도 재도전 장려금을 지원한다고 하며, 1, 2단계의 금융지원 프로그램도 따로 진행한다고 하니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라면 반드시 살펴봐야 하겠습니다.

 

 

아마도 이번 추경안의 경우 간단한 로그인으로 소상공인 중소기업 긴급 피해지원 공식홈페이지가 따로 만들어져서 운영될 것 같으며, 신청페이지가 만들어지는대로 바로 업데이트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소상공인이나 영세중소기업은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기획재정부의 이번 정책으로 인해 코로나 19 특수상황으로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는 사장님들의 숨통이 조금이나마 트이셨으면 좋겠습니다.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밴드
1···132133134135136137138139140···208